FTX, 9억 5300만 달러 회수 위해 바이비트 거래소 고소

1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FTX 파산 고문은 이번 주 금요일 델라웨어주 법원에 암호화폐 거래 플랫폼 바이비트(Bybit Fintech Ltd)와 자회사 2곳을 고소했다. FTX가 챕터11 파산보호 신청 직전 플랫폼에서 출금했던 약 9억 5300만 달러(약 1조 2,584억원) 상당의 현금과 암호화폐 자산을 회수하기 위한 목적이다.

바이비트 산하 투자부문인 미라나는 대부분의 FTX 고객에게는 없는 특별한 “VIP” 혜택을 누리고 있으며, 이러한 특권을 이용하여 FTX 붕괴 시 자산의 대부분을 FTX 플랫폼에서 출금했다. 미라나는 FTX 고객들이 출금을 위해 줄을 서 있을 때 FTX 직원에게 출금 요청을 들어달라고 압력을 가했다.

같은 피고의 또 다른 종속회사는 타임리서치다.

스테픈(GMT) 팀, 1740만 달러 상당의 7920만 GMT를 여러 주소에 분배

벨로(VELO), DWF랩스로부터 1000만 달러의 투자를 확보

더블록 “폴로닉스 손실은 1.14억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