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도파이낸스, RWA 토큰을 솔라나(SOL)로 확대

금융서비스 기업 온도파이낸스는 20일 이 회사의 제품을 솔라나(SOL)의 블록체인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20일 전했다.

지금까지 이더리움(ETH)이나 폴리곤(MATIC) 등 이더리움 생태계 내에서 서비스를 제공했지만 이번에 새로운 L1체인으로 솔라나를 채택했다. 이 회사는 솔라나 블록체인의 속도와 낮은 비용을 활용한다고 설명한다.

솔라나상에서 접속할 수 있게 된 프로덕트는 「USDY」와 「OUSG」의 2가지. USDY는 미국 단기 국채와 은행 예금을 뒷받침하는 RWA(현실자산)형 토큰으로 소유자는 이율을 얻으면서 미국 달러 스테이블코인처럼 사용할 수 있다.

※ RWA(Real World Asset, 현실자산) : 블록체인 상에서 토큰화되는 RWA에는 부동산, 아트작품, 트레이딩카드 등 실물자산, 주식이나 채권 등 유가증권 등이 포함된다.

OUSG는 미국 블랙록의 단기국채 ETF를 토큰화하고 있으며, 이것도 RWA형 자산. OUSG는 조건을 충족한 투자자만이 구입·이용할 수 있다.

유저는 솔라나상의 서비스로 2개의 자산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온도파이낸스는 디파이로 새로운 유스케이스가 생겨나기를 기대한다며 솔라나 상에서 차세대 금융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했다.

온도파이낸스의 Nathan Allman CEO는 다음과 같이 코멘트하고 있다.

“솔라나의 디파이 생태계는 혁신적인 확장성을 갖춰 수수료를 저렴하게 만들고 견고한 회복력과 성장 가능성이 있음을 증명해왔다.

이번 솔라나에 대응함으로써 우리가 성장할 뿐만 아니라, 토큰화한 미국 국채를 활용한 새로운 디파이 앱이 탄생할 것이다. 폭넓은 개발자나 유저에게 혜택을 줄 것이다.”

솔라나 블록체인에의 대응에서는, 레이디움, 주피터, 오르카의 DEX(탈중앙화거래소)등이 협력. 이 3개의 DEX에서는 발표 당일부터 USDY를 입수할 수 있다고 했다.

솔라나의 회복력

솔라나 생태계는 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파탄에 따른 타격을 크게 입었다. 솔라나 생태계 시스템 내의 분산형 앱은, FTX나 관련 기업으로부터 고액의 출자를 받고 있었다.

반면 올맨이 말한 것처럼 이후 솔라나의 생태계 시스템은 견고한 회복력을 보였다. 솔라나의 가격은 전년 대비 500% 이상 상승했다.

또, 네트워크의 활동량도 증가하고 있어, 그 큰 요인으로서 수수료가 저가인 것이나 처리 능력이 높은 것을 들 수 있다.

일례로 각 체인상의 스테이블코인 트랜잭션 금액 수에서 사흘 연속 솔라나체인이 1위 포지션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여 어제에는 스테이블코인 대기업 서클사가, 유로 스테이블코인 「EURC」가 솔라나에도 대응한 것이 밝혀졌다.

서클사는 솔라나의 채용에 대해 「개발자나 유저는 솔라나 상에서 EURC와 USDC(미 달러 스테이블코인)를 모두 사용해, 보다 빠르고 저비용으로 송금, 지불, 저축하는 방법을 구축하거나 거래할 수 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인투더블록의 12월 16일 2만 BTC 매집과 넷플로우

코인원 : 오늘 17시 인터넷 컴퓨터(ICP) 원화마켓 상장

가장 수익성이 높은 비트코인 채굴회사가 1년 동안 얼마나 많은 손실을 입었는지는 다음과 같다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