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의 가스 상한 인상 제안, 비탈릭 부테린의 목표는?

이더리움의 공동 창업자인 비탈릭 부테린은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가스 상한을 현행 3,000만 GAS에서 4,000만 GAS로 33% 늘릴 것을 제안했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12일 전했다.

이 제안은 이더리움 재단의 리서치 팀이 개최한 레딧의 “Ask Me Anything” 세션에서 공유되었다.

현 시점에서는 구체적인 실시 프로세스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이 제안이 실현되면 네트워크의 거래 처리 능력이 향상되어, 사용자가 부담하는 수수료가 경감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유효성 검사기에는 추가 스토리지와 컴퓨팅 리소스가 필요하며 운영 비용이 증가할 우려가 있다.

부테린은 “가스 상한 인상은 거의 3년 동안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이는 프로토콜의 역사상 가장 긴 기간”이라고 말했다. 가스 상한의 인상에는 네트워크의 코어 코드의 대폭적인 갱신은 불필요하고, 발리데이터가 노드 소프트웨어의 특정의 파라미터를 조정하는 것으로 변경이 가능하다.

가스 가격 상승 배경

“가스”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거래 또는 스마트 계약을 수행하는 데 필요한 연료와 같은 것으로, 사용자는 거래를 수행하기 위해 이것을 소비한다. 2024년 1월 현재 평균 가스 가격은 거래당 약 1.89달러로 DeFi 운용상의 거래 등 복잡해질수록 가스 비용이 높아진다.

이더리움의 각 블록에는, 처리할 수 있는 거래량의 상한이 설정되어 있어, 이것을 「가스 상한」이라고 한다. 많은 사용자가 동시에 거래하는 경우 제한된 용량으로 인해 높은 가스 요금을 지불해야한다. 그러나, 가스 상한을 올리면 블록당 거래 처리량이 증가하고, 사용자는 이전만큼 높은 가스 요금을 경쟁할 필요가 없어져, 결과적으로 수수료가 저하된다.

지난해 12월 이더리움의 레이어 2(L2) 네트워크가 기록적인 사용량을 기록했을 때 가스 상한의 인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코인베이스의 프로토콜 책임자이자 레이어 2 블록체인 베이스의 개발자인 Jesse Pollak는 부테린의 제안을 지지하고 가스 상한을 4500만 Gwei까지 끌어올릴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JP 모건 “비트코인 현물 ETF에는 최대 360억 달러 자금 유입 예상” .. 신규 자금이 많이 유입되지 않는다는 견해는 유지

일론 머스크 : 여전히 도지코인(DOGE) 보유 & 스페이스X 비트코인 보유

메릴린치, 비트코인 현물 ETF 거래 지원 X .. ETF 거래 상황 지켜본 다음 결정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