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닝기업 라이엇, 2023년 평균 1 BTC 생산 비용은 7500 달러

비트코인 현물 ETF와 반감기의 영향

나스닥 상장 미국 암호화폐 마이닝 기업 라이엇 플랫폼스의 제이슨 레스 CEO는 최근 미국 CNBC 프로그램에 출연해 비트코인(BTC) 마이닝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4일 전했다.

라이엇은 미국 텍사스주에 기반을 둔 북미 최대 비트코인 마이닝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제이슨 CEO가 밝힌 바에 의하면, 1 BTC 당의 직접 생산 코스트는 2023년의 평균으로 약 7,500달러(약 999만원)이었다고 한다.

직접생산 비용은 마이닝 기기값, 전기료, 인건비, 시설물 유지관리 비용 등 비트코인을 채굴하기 위해 직접 소요되는 비용을 가리키는 것으로 알려져 높은 효율성을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미국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가 승인된 것에 대해서는 마이닝 사업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또 ETF 승인 후 라이엇 주식의 달러 기준 거래량도 증가하고 있다고 말한다. 아울러 반감기로 비트코인 공급량이 줄어드는 것도 가격을 밀어올리는 방향으로 작용해 사업에는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어갔다.

2024년에는 설비를 확대해 반감기에도 불구하고 현재보다 하루에 더 많은 비트코인을 채굴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는 것이다. 반감기에는 비효율적인 마이너가 도태될 가능성이 있다고도 지적했다.

마이너에 대한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반감기는 마이닝업계 재편 움직임으로도 이어지지 않을까 추측되는 대목이다.

예를 들면, 미 나스닥 상장의 대기업 비트코인 마이닝 기업 마라톤·디지털은, 수중의 자금을 타기업 매수 등에 사용할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2023년 결산 사상 최대 이익’

라이엇은 지난해 12월 약 66,000대의 최신형 비트코인 채굴기를 추가 발주한 바 있다. 2024년 하반기에는 이를 배치하기 시작해 2025년 하반기까지는 모두 가동할 계획이다.

레스는 라이엇의 사업 확대를 위해서는 충분한 자금이 투입되고 있으며 비트코인의 장기적인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단기적인 가격 변동은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라이엇은 2월에 2023년 반기의 결산 보고를 실시했다.

총수익은 비트코인 생산량 증가와 비트코인 가격 상승에 힘입어 2억 8,070만 달러(약 3739억원)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연간 6,626 BTC를 채굴했다.

또, 밸런스 시트에는 2023년말 시점에서 현금 약 5억 9,700만 달러(약 7952억원), 7,362 BTC(연말의 시가로 3억 1,100만 달러; 약 4142.5억원) 및 장기 부채를 가지고 있다.

Santiment: SHIB, PEPE, FLOKI, BONK 거래량은 지난주 평균3,000% 증가

비트코인은 65,000달러까지 상승하여 2021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

WIF 리뷰 : 솔라나 기반의 1만배 코인 dogwifhat(WIF)


■ 5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