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립토퀀트 ‘미그놀렛’ : “BTC 가격 횡보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장외거래 증가”

온체인데이터분석회사 크립토퀀트의 기고자 ‘미그놀렛’ 분석가는 다음과 같은 분석을 제공했다.

“BTC 가격 횡보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장외거래 증가”

2분기부터 진행되고 있는 답답한 BTC 가격 조정 구간에서 가장 눈에 띄는 데이터는 UTXO count이며 이러한 행동을 할 수 있는 주체는 기관 또는 고래라고 생각합니다.

가격은 움직이지 않고 있지만, 지갑 움직임을 보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것을 볼 수 있으며, 이에 대한 영향으로 BTC의 가격이 하락했을 때 Utxo Profit 데이터가 크게 하락했으며, 이것은 BTC를 매집하고 있는 고래의 영향으로 가격 지지를 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갑 활동뿐만 아니라 장외 거래(OTC)도 활발함을 보이고 있습니다. 가격 변동성이 클 때 거래소 입/출금이 커지는 것은 당연하지만, 가격이 움직이지 않고 있을 때 23만 개가량의 비트코인이 거래소에서 출금되는 것은 장외거래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는 단기간에 9만 BTC가 출금되었습니다. 가격이 언제 상승할지 알 수 없지만, 현재 구간에서 온체인상 많은 움직임이 발생되고 있으며 추가로 가격이 하락한다고 해도 빠르게 회복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크립토퀀트 매니저 코멘트 :

저자는 온체인 거래 및 장외 거래 증가로 가격조정이 발생하더라도 강한 가격 지지 가능성에 대해 얘기했습니다. UTXO 듣기만 해도 머리가 아프시겠지만🙈, 그냥 ‘BTC 장부기록’ 정도로 이해합시다.

장부기록이 많아진다면 온체인 거래가 많아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는 중앙 거래소가 아닌 장외거래가 활발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올해 BTC 오디널스 붐이 일었던 4월 중순부터 장부기록(UTXO)의 수가 급증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이는 단순한 전송 거래뿐만 아니라 유틸리티 사용처가 증가함에 따라 발생되는 현상으로도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과연 고래들은 무슨 생각일까요.

원문보기

日 거래소 비트뱅크, 일본 최초로 렌더토큰(RNDR) 상장

FTX 지갑에서 1천만 달러의 암호화폐 이동으로 인해 토큰 덤프에 대한 우려가 촉발됨

테더 CTO “암호화폐 거래소는 수익의 일부를 비트코인에 투자해야 한다”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