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선물 계약 미결제약정 33%로 높아져 시장 변동성이 더 쉽게 유발

9월 4일 코인데스크 소식. 글래스노드 데이터에 따르면 7월 이후 비트코인을 담보로 하는 비트코인 선물 미결제약정이 약 20%에서 33%로 증가했다.

현금 또는 스테이블코인 담보 계약은 여전히 미결제 계약 총액의 65%를 차지한다. 이와 관련하여 연구 기관인 블록웨어 인텔리전스는 BTC 마진 계약에 대한 관심이 되살아나는 것은 시장에 변동을 일으키는 일련의 청산이 있을 수 있음을 의미한다.

비트코인 담보 선물 미결제약정

블록웨어 인텔리전스 분석가는 다음과 같이 전했다.

“BTC를 BTC 파생상품의 담보로 사용하는 것은 실제로 이중 타격이며, BTC를 담보로 사용하여 BTC를 더 많이 매수하면 가격 하락으로 인해 담보의 가치가 동시에 하락하기 때문에 청산 지점에 더 빨리 도달할 수 있다. 장기적인 방향이 맞더라도 단기 변동은 매우 위험하다. 지난 몇 달 동안 이 지표의 급상승은 거래자들의 현금이 곧 고갈될 것임을 시사하고, 비트코인 레버리지를 높여 더 큰 리스크를 안고 최후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신호일 수 있다.”

크립토퀀트 ‘Greatest_Trader’ : “이더리움 선물 트레이더, 약세 시장심리 우세”

크립토퀀트 ‘미그놀렛’ : “BTC 가격 횡보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장외거래 증가”

日 거래소 비트뱅크, 일본 최초로 렌더토큰(RNDR) 상장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