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가는 비트코인이 채권 시장 혼란으로부터 안전한 피난처로 ‘조용한 강세장’에 진입했다고 말한다

투자조사업체 바이트트리는 암호화폐가 주식과 채권 매도 속에 ‘안전한 피난처’로 혜택을 받자 비트코인의 가격 전망을 ‘중립’에서 ‘강세’로 상향 조정했다. 이를 코인데스크가 6일 전했다.

비트코인(BTC)은 28,000달러 이상으로 잠시 급등했다가 거래자들이 랠리를 매도할 기회를 잡으면서 27,300달러까지 떨어졌다. 현재는 27,448 달러.

Ledn의 존 글로버 최고투자책임자(CEO)는 코인데스크에 이메일을 통해 “디지털 자산으로 유입되는 새로운 자본이 없는 상황에서 이번 랠리는 단기적일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적으로 매도를 완료했고 2024년 2분기까지 지속적인 랠리를 모색하고 있기 때문에 BTC 가격이 현재보다 3개월 안에 더 높아질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급등하는 금리로부터 안전한 피난처가 된다

투자 조사 회사인 바이트트리(ByteTree)는 목요일 보고서에서 BTC 시장 신호를 중립에서 강세로 상향 조정했다. 암호화폐의 최근 가격 조치는 주식 및 채권 거래의 혼란으로부터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면서 전통적인 금융 시장에 힘든 시기를 극복했다.

찰리 모리스 바이트트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보고서에서 “비트코인 선물은 특히 채권시장의 위기와 비교할 때 좋아 보인다”며 “미국의 채권으로부터 진정한 안전한 피난처”라고 말했다

그는 급증하는 채권 수익률이 전통시장을 교란하는 상황에서 BTC가 미국 증시를 제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금리가 최고점을 찍고 채권 매각이 끝나면 BTC는 “랠리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스는 BTC의 최근 조정 조치 동안 암호화폐가 2022년 5월부터 2023년 3월 사이에 가격 상한을 설정한 25,000달러 수준 이상을 유지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25,000달러 수준을 유지할 수 있다면, BTC는 비록 조용한 시장이지만 강세장에 진입했다”고 말했다.

외환거래업체 오안다의 미주지역 수석시장 분석가 에드워드 모야에 따르면 BTC가 수익률 상승을 떨쳐내고 있어도 “26000~30,000달러의 우리에 갇혀 있다”고 한다.

그는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더 낙관적이 되는 것을 방해하는 것은 채권 시장 매각이 끝나기를 거부하고 이로 인해 많은 암호화폐 스타트업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점이다”라고 덧붙였다.

코인원: 오늘 14시 쓰레스홀드(T) 원화마켓 상장

불스 대 베어스: 비트코인 예측에 대한 암호화폐 분석가들의 의견이 분분

블록, 비트키월렛의 베타 버전을 배송을 시작하나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