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2주 만에 30% 가격 급등 후 ‘골든크로스’ 달성 가능성

최대 비트코인(BTC)이 2월 초 이후 첫 골든크로스를 완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50일 단순이동평균선(SMA)이 200일 SMA를 앞지르는 강세 모멘텀 강화 신호다. 이를 코인데스크가 26일 전했다.

차트 플랫폼 트레이딩뷰(TradingView)에 따르면, 보도 당시 50일 SMA는 27,714달러 부근이며, 200일 SMA는 28,174달러였다. 코인데스크 데이터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주 만에 30% 반등하며 2022년 5월 마지막으로 보였던 35,000달러 이상의 수준을 두드렸다.

골든크로스는 단기 가격 모멘텀이 장기를 능가하고 있음을 나타내며 잠재적으로 강세장으로 진화를 뜻한다. 골든크로스의 반대는 50일 SMA가 20일 수준 이하로 떨어지는 데드크로스이다.

BTC는 현재까지 9건의 골든크로스 오버가 있었으며, 이 중 실패한 3개 2014년 7월 11일, 2015년 7월 15일, 2020년 2월 19일이 데드크로스와 주목할 만한 하락세로 인해 3개월 이내에 무효화되었다.

나머지는 아래에서 보는 바와 다양한 기간에 걸친 상승이 뒤를 이었다.

골든 크로스는 장기 추세의 강세 변화를 나타낸다 (TradingView/CoinDesk)

처음 두 번의 골든 크로스가 발생한 후 1년 동안 롱 포지션을 유지한 트레이더와 2020년 5월의 골든 크로스는 세 자릿수 백분율 수익을 올렸을 것이다.

비트코인은 2021년 9월 골든크로스 이후 몇 주 동안 69,000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3개월이 끝날 무렵에는 그 상승분을 거의 완전히 지워버렸다. 비트코인은 이후 데드크로스에 빠졌다.

미국 현물 ETF 출시 가능성에 대한 낙관론과 거시경제 불확실성, 피난처 자산으로서의 비트코인의 매력 증가, 내년 채굴 보상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점을 고려할 때 임박한 골든크로스는 명성에 부응할 수도 있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암호화폐 플랫폼 FRNT파이낸셜은 수요일 이메일에서 “반감기는 채굴자들로부터 나오는 매도 압력을 줄이는 동시에 BTC의 공급이 희석되는 속도를 줄여 BTC 가격에 강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BTC의 공급 확대 속도를 4년마다 50%씩 줄이기 위해 프로그래밍된 코드인 비트코인의 네 번째 보상 반감기는 2024년 4월 부근이다.

JP모건 “비트코인 최근 상승, 기관 투자자 수요를 시사”

서클, 대만 비토그룹·훼미리마트와 파트너십

팬텀재단 지갑 공격자, 4390 ETH를 800만 DAI로 교환


■ 5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