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비트코인 최근 상승, 기관 투자자 수요를 시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현물 비트코인(BTC) ETF 승인에 대한 낙관론이 계속 커지고 있다고 JP모건이 26일 리서치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이를 코인데스크가 26일 보도.

니콜라오스 파니기르초글루가 이끄는 분석가들은 “이 최신 흐름 충동에는 기고나 참여가 있었던 것 같다”고 썼다.

이런 주장은 암호화폐 선물시장 분석이 뒷받침한다.

분석가들은 시카고상품거래소(CEM)를 언급하며 “기관투자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경향이 있는 CME 비트코인 선물에 기반한 우리 선물 포지션 프록시는 지난 한 주 동안 올해 최고 수준뿐만 아니라 FTX 붕괴 이전인 2022년 8월 마지막으로 보였던 수준까지 급등했다”고 썼다.

JP모건은 CME 이더리움(ETH) 선물에 대한 동등 선물 포지션 프록시는 여전히 둔화되어 있다고 말한다.

최근 랠리에 대한 기관의 참여는 비트코인 흐름에 대한 분석에도 반영된다고 노트는 전했다. 큰 지갑으로의 큰 폭의 BTC 유입이 있었는데, 이는 기관 투자자들의 수요를 가리킨다.

이는 “비트코인 충격이 더 작은 지갑에 의해 주도되어 개인 투자자들이 더 많이 주도했던 이전 분기와 대조된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서클, 대만 비토그룹·훼미리마트와 파트너십

팬텀재단 지갑 공격자, 4390 ETH를 800만 DAI로 교환

비트코인 ETF 상장 승인 후 비트코인 가격은 어떻게 달라질까? 미 투자회사의 자금 유입 예측


■ 6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