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로닉스 해킹, 1억 달러 이상 유출

트론(TRX) 창업자 저스틴 선이 소유한 암호화폐 거래소 폴로닉스는 어젯밤 해킹을 당해 1억 달러(약 1320억원) 이상 상당의 암호화폐 자산을 도난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11일 코인포스트가 보도.

당초 추정액은 약 6000만 달러 정도였지만 암호화폐 분석가에 따르면 1억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원인에 대해 폴로닉스 팀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블록체인 보안기업 서틱 등은 개인키 유출이 아닌가 보고 있다.

또 도난 대상 블록체인은 주로 비트코인, 이더리움(ERC20 토큰), 그리고 트론체인 상의 토큰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선은 이번 사건에 대해 해커들에게 5%의 화이트햇 현상금을 제시했다. 법 집행 당국과의 연계를 시작하기 전 해커에게 자금을 반납하도록 7일간 유예를 주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손실은 관리할 수 있는 수준, 폴로닉스의 영업 이익으로 이를 충당할 수 있다”며 보상을 약속했다.

폴로닉스는 2014년부터 중앙집권형 거래소로 운영되고 있으며 트론 설립자 선은 2019년 인수했다. 지난 2018년까지는 주요 알트코인 거래소로 활약했으나 다른 거래소의 대두 등으로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현재 하루 평균 거래량은 바이낸스의 1/20 정도였다.

덧붙여 선이 어드바이저·운영 관계자를 맡는 암호화폐 대기업 후오비(HTX)도 금년의 9월에 해킹을 당해 약 800만 달러 상당의 ETH를 잃었다.

한편 해킹 이슈에도 불구하고 TRX 토큰은 전일 대비 6.75% 상승했다.

이는 폴로닉스 추정 해커가 약 2280만 달러(약 301억원) 상당의 총 2억 673만 TRX를 구매한 영향도 있는 듯 하다. (Scopescan 추정)

이더리움에서 USDC로 TRX 구매하고 트론에서 USDT로 구매했다.

솔라나(SOL), 지난 4주 동안 160% 이상 상승으로 57 달러 기록

FTX, 9억 5300만 달러 회수 위해 바이비트 거래소 고소

스테픈(GMT) 팀, 1740만 달러 상당의 7920만 GMT를 여러 주소에 분배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