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시가총액, 테슬라와 버크셔를 능가하는 9위까지 치솟아 .. 금 시장의 1/16에 육박

비트코인(BTC)의 시장규모(시가총액)가 8500억 달러(약 1125조원)를 넘어 상장기업이나 금·은, ETF를 포함한 거래자산과 비교해 세계에서 9번째 수준에 이르렀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7일 전했다.

기업 시가총액과 단순 비교할 수는 없지만, 이는 미국 저명 투자자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해서웨이, 메타(페이스북), 테슬라를 뛰어넘는 것으로, 엔비디아에 이은 규모다.

시가총액별 상위 자산, 상장기업, 금, 암호화폐, ETF를 포함한 자산. 출처: Company MarketCap

한편, 시가총액 1위인 금의 시장규모(시가총액)를 비교하면 1/16 정도의 규모다. 비트코인(BTC)은 2,100만 BTC의 발행 상한선이 있고, 반감기에 따른 공급량 조정이 있기 때문에 그 희소성이 인플레이션 헤지를 겸한 가치 보존 수단의 하나로 ‘디지털 골드’라고 불리기도 한다.

비트코인 시장가격은 2022년 4월 이후 처음으로 41,000달러 수준을 넘어섰고 7일에는 43,80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한 달 새 25%, 연초 이후 163.9% 상승했으며, 2021년 11월 사상 최고가 69,000달러를 목표로 하고 있다.

12월 7일 현재 메타는 8,150억 달러, 테슬라는 7,609억 달러, 버크셔 해서웨이는 7,670억 달러이지만, 비트코인은 엔비디아의 1조 120억 달러에 뒤를 잇는다. 비트코인이 톱기업 애플(시가총액 3조 달러)을 웃돌려면 1BTC=153,000달러를 넘을 필요가 있다.

출처: @BTC_Archive

분석가들에 따르면 이 움직임은 ‘강세의 전형’으로 2020년 강세장과 비슷하다. 2주 차트에서 시세 과열을 나타내는 RSI가 70을 넘어선 것이 비트코인 사상 네 번째 강세장의 시작 신호라는 분석도 나온다.

그레이스케일 CEO : 비트코인 현물 ETF와 관련하여 미 SEC와의 의사소통에 대해 낙관적

미 법원, 바이낸스 CZ 전 CEO의 유죄 답변을 수리

JP모건 CEO “내가 미국 정부에 있다면 암호화폐를 금지한다”


■ 4월 코인 일정 모아보기(이동)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코인코드 다른 소식 보기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