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기업, 수수료 경쟁에 나선다

ETF 수수료 경쟁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 기업들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ETF 세부사항에 관한 새로운 서류를 제출하고 수수료와 지정 참가자를 기재했다. 경쟁사에 대항하는 형태로 수수료를 낮춘 기업도 있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9일 전했다.

오는 1월 10일이면 아크의 ETF가 인부 최종 판단 기한을 맞는다. 또한 SEC가 이를 승인할 경우에는 공정을 기하기 위해 다른 여러 ETF를 동시에 승인할 것이라는 전망도 강하다.

블랙록은 첫 12개월간 수수료를 0.20%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간이 지난 뒤에는 0.30%까지 상승할 전망이다.

아크인베스트먼트는 8일 수정신청서에서 수수료 예정액을 0.25%로 잡고 있다. 이전 0.80%에서 대폭 낮춘 셈이다. 또 최초 6개월 또는 최초 10억달러의 신탁자산 수수료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기타 비트와이즈의 수수료는 0.24%로 가장 낮았고, 반에크가 0.25%, 최고는 그레이스케일의 1.5%였다.

비트와이즈는 아크와 마찬가지로 최초 6개월 또는 최초 10억 달러에 대해 수수료를 면제할 예정이다.

투자정보를 제공하는 모닝스타에 따르면 미국 ETF 상품의 평균 수수료는 0.54%로 알려졌다. 현재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에 대해서는 이보다 수수료를 낮게 설정하고 있는 기업이 많다.

모닝스타의 ETF 분석가 브라이언 아머는 수수료는 구입해 장기 보유(바이 앤 홀드)하는 투자자들에게는 ETF를 선택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고 말했다.

한편으로 단기 투기를 하는 사람에게는 수수료보다 유동성이 더 중요해진다는 견해도 있다.

중개자(AP)의 상황

블랙록은 이전에 유동성을 제공하는 중개자(AP)로 JP모건시큐리티 LLC와 제인스트리트캐피탈의 이름을 언급했었다. 8일 신고서에서는 맥쿼리 캐피탈과 버추 아메리카도 지정 참가자에 추가됐다. 또 언제든지 새로 참가자를 지명할 수 있다고도 기재했다.

아크인베스트먼트는 제인스트리트, 버투, 맥쿼리캐피탈를 지정 참가자로 기술하고 있다.

그 밖에 그레이스케일은 제인스트리트, 버투, 맥쿼리캐피탈, ABN AMRO를, 반에크는 제인스트리트, 버투, ABN AMRO를 지정 참가자로 꼽았다.

블랙록들은 현물 비트코인 ETF 발행·상환 프로세스에 대해 당국과 협의해 신청 내용을 채워왔다.

많은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자들은 지정 참여자들이 ETF 주식을 취득하기 위해 현금으로 비트코인을 구매하는 ‘캐시온리’ 구조를 취하고 있다.

SEC는 비트코인 현물 ETF에서 이 ‘Cash only’의 구조를 지지하고 있는 중이다. 참가자들이 신뢰성 높은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구매하고 비트코인의 출처가 드러나는 것이 이유가 아닐까 한다.

나이지리아 중앙은행, 은행의 암호화폐 관련 서비스 가이드라인 제공

미 CFTC, DeFi에 관한 포괄적 보고서를 발표 .. 정책 입안자와 업계 대화의 필요성

반에크, 잠재적인 비트코인 현물 ETF에 대한 시드 자금으로 7250만 달러 투입 계획


■ 텔레그램 소식방 https://t.me/coincodekr 코인코드에 올라가지 않는 다양한 소식을 공유.

간편 복리 계산기 [이동]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신 분들만 보세요.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 오타는 이해하고 넘어가주세요.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