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내용>

이란 정부가 국내에서의 암호화폐에 의한 어떤 거래 활동의 합법성도 인정하지 않는다는 법안을 승인했다고 현지 언론사 ‘프레스TV’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로운 법안은 암호화폐를 법정 통화로 인정하지 않고, 이란의 중앙은행은 그 가치를 보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이란 중앙은행(CBI) 부총재가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매매가 불법이라고 국민에게 경고한 바 있다.

무거운 규제에도 불구하고, 암호화폐 채굴은 규제 당국으로부터 승인을 얻는 등 특정 허용 체계 내에서 산업활동으로 허가되고 있다.

이번 법안에서는 채굴 시설이 모든 지역의 중심의 30킬로미터 이내에 건설할 수 없음을 규정하고, 수도 테헤란과 에스파한은 더욱 엄격한 규제를 시행함에 따라 목록에서 제외된다고 한다. 또한 채굴자들은 이란으로부터의 에너지 수출에 적용되는 가격에 기초한 에너지 사용료를 부과할 것이다.

현재 이란 관세청(IRICA)의 부총재는 “암호화폐 마이닝 장비의 수입이 아직 허가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으며, 7월 31일(현지시간) 이란의 경찰은 약 23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 마이닝 장비 밀수자를 체포한 바 있다.

 

(The Iranian government has instituted a new law that does not accept crypto as legal tender or recognize domestic transactions carried out with cryptocurrencies.)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