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현지시간) 데일리호들 보도내용>

리플은 최근 리플의 전 CTO이자 스텔라(XLM) 공동 창업자인 제드 맥칼렙(Jed McCaleb)에게 1억 XRP, 2600만 달러(약 310억원) 상당을 그의 지갑으로 옮겼다.

이에 대해, 고래경보(Whale Alert)가 알린 바 있다.

맥칼렙은 2013년 퇴사하기 전 리플의 최고기술책임자(CTO)로 활동했고 이듬해 스텔라를 출범시켰다. 뉴욕타임즈 보도에 따르면 그는 2018년 초 XRP가 최고조에 달했을 때 200억 달러(2018.1.4 기준) 상당의 XRP를 여전히 보유하고 있었다.

※ 월드스트리트 저널(WSJ)에 따르면 2013년 퇴사 때 90억 XRP와 리플 주식을 보유했다고 한다.

전 CTO는 지난 2014년 리플과 암호화폐 가치를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 매각을 지연시키기로 합의했지만, 그의 XRP 보유분이 매각되고 있다는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이듬해 리플은 맥칼렙이 그 협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2016년 초 리플의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인 모니카 롱(Monica Long)은 이 회사가 대규모 매각을 막을 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 고안된 후속 협약을 발표했다.

당시 롱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드 맥칼렙은 자신이 선택한 자선 기부 기금(‘DAF’)에 20억 XRP를 기부할 것이다. 나머지 XRP 판매는 맥칼렙의 능력과 제한에 따라 XRP를 판매할 수 있으며, 자선단체(DAF)도 동일한 능력과 제한이 있다.

맥칼렙과 그의 아이들의 나머지 XRP인 약 53억 XRP는 리플의 커스터디(관리) 계좌에 보관될 것이다. 맥칼렙은 남은 XRP의 완전한 소유권을 보유하지만, 리플은 합의와 일치하는 방식으로 XRP의 출시를 통제할 것이다. 구체적으로, 맥칼렙은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그의 남은 XRP를 판매할 수 있다.”

– 협약 첫 해 동안 맥칼렙과 DAF는 주말과 휴일을 포함한 요일당 평균 XRP의 0.5%를 일괄 판매할 수 있다.

– 본 협약의 2~3년 동안, 맥칼렙과 DAF는 평균 일일 거래량의 0.75%를 매주 판매할 수 있다.

– 협약 4년째, 맥칼렙과 DAF는 평균 일일 거래량의 1.0%를 매주 판매할 수 있다.

– 협약 4년 이후, 언제든지 제드와 DAF는 평균 일일 거래량의 1.5%를 판매할 수 있다.

코인메틱스(CoinMetrics)에 따르면 맥칼렙은 현재 하루에 약 12만 9천 달러 상당의 50만 XRP를 판매하고 있다고 보도 한 바 있으며, 새로운 1억 XRP 이체로 리플에 대한 새로운 논쟁을 촉발시켰다.

리플은 XRP 총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소유하고 있으며, 회사 운영과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프로젝트에 대한 자금 지원을 위해 보유분의 일부를 판매하고 있다고 말한다. 올 2분기에는 XRP로 2억 5,151만 달러, 1분기에는 1억 6,942만 달러가 팔렸다.

그러나 리플은 최근 몇 주 동안 XRP를 판매했다는 이유로 커뮤니티 일부 사람들로부터 비난을 받아왔다. 한 달 전, 한 XRP 투자자가 그 회사의 보유 지분 판매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청원을 시작했다. 현재 3,500개 이상의 서명을 받고 있다.

 

(CoinMetrics has reported that McCaleb is now selling off 500,000 XRP worth roughly $129,000 per day, and the new transfer triggered a fresh round of debate on Ripple’s involvement with the digital asset.)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뉴스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뉴스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incode)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full)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