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켄터키 주에서 암호화폐 마이닝을 장려하는 법안이 두 가지 추진되고 있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첫 번째는, 세제상의 우대조치를 중심으로 하는 것으로, 테크놀로지 기업을 켄터키주에 불러들이기 위한 시책의 일환이다.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 마이닝에 사용되는 유형자산과 전력에 관해 소비세와 물품세를 면제해 준다는 내용이다.

또한 두 번째는 청정에너지를 사용하는 기업에 대한 혜택을 암호화폐를 마이닝하는 기업에도 넓히는 것. 자본요건이 규정되어 있으며, 자본투하액이 100만 달러(약 11.3억원) 이상인 채굴시설을 대상으로 한다.

투표기록에 따르면, 첫 번째 법안은 3월 3일 찬성 82표, 반대 15표로 하원을 통과했다. 켄터키 주 의사 일정에 따르면 이 법안은 3월 15일 상원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일부 법안의 수정을 통해 2030년 중반 면세 조치를 폐지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두 번째 법안은 3월 3일 켄터키 주 상원을 통과했다. 이후 3월 12일 하원도 찬성 74표, 반대 19표로 표결했고 현재는 최종 인준 절차를 기다리는 중이다.

[미국식 마이닝 장비에 대한 투자]

미국에서는 현재 북미를 세계적인 마이닝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설비 투자가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얼마 전 미국 최대 블록체인 암호화 자산 투자업체인 디지털커런시그룹(DCG)의 자회사 Foundry가 비트코인의 마이닝풀을 정식으로 출시, 기관투자가에게 개방했다.

현재 비트코인 채굴량의 대부분을 중화계 마이닝풀이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앞으로도 Foundry의 마이닝시설은 규모를 확대해, 마이닝풀로서 비트코인 채굴 점유율 세계 상위 5위 내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Foundry는 마이닝 팜 Compute North 와 제휴해, 마이닝 머신 메이커 MicroBT와도 장래의 재고를 확보하는 계약을 맺고 있다. 북미 기업이 차세대 마이닝 머신을 보다 원활히 조달해, 구입 즉시 그것들을 가동시킬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것이 목표다.

월스트리트 저널의 취재에 응해, 미국의 마이닝 기업 Core Scientific의 성공 전략 책임자 Russell Cann는 “어느 정부의 방침에 의해서 암호화폐 시장이 크게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서라도, 북미에서의 마이닝 해시 확대는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과거 미국에서는 자택을 사용한 소규모 마이너그룹이 많았지만, 현재 산업 레벨의 대규모 마이닝 사업이 정비되기 시작하고 있다. 앞으로 미국의 세계적인 비트코인 마이닝 점유율이 확대될 여지가 있어 보인다.

(米ケンタッキー州で、暗号資産(仮想通貨)マイニングを奨励する法案が二つ、進められている。)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코인코드 사이트 내용 외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