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세간의 이목을 끄는 규제조치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바이낸스는 현재 내부자 거래 주장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에 대한 지식이 있는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이 보고서는 CFTC가 관여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소식통은 “감독 당국은 바이낸스나 그 직원들이 고객들을 이용해 이득을 취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 조사에는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조사관들이 참여하는데, 그들은 최근 몇 주 동안 잠재적인 목격자들에게 연락을 취해왔다”고 말했다.

어느 한 나라에 기반을 두고 있지는 않지만, 바이낸스는 일상적인 고객들이 정부 감시기관의 감독 없이 수백억 달러 상당의 디지털 토큰을 사고 파는 대규모 거래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는 거래소가 수백만 건의 거래를 볼 수 있게 해주며, 미국 당국은 이 회사가 고객 주문을 실행하기 전에 거래하는 것을 포함하여 엑세스 권한을 악용했는지 여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바이낸스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내부자 거래에 대해 무관용 정책을 가지고 있다”며 “고객이나 암호화폐 산업에 피해를 줄 수 있는 어떠한 위법행위도 막기 위한 엄격한 윤리규정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낸스의 보안팀은 불법행위를 조사하고 직원들에게 책임을 묻기 위한 오랜 지침을 가지고 있으며, 즉각적인 해지는 최소한의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CFTC 대변인은 언급을 거부했다.

바이낸스에 대한 미국의 조사 당국이 내부자 거래와 시장 조작 가능성을 검토하면서,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조사가 강화되고 있다는 가장 최근의 신호이다.

한편, 바이낸스의 문제는 미국 국경을 훨씬 넘어선다. 영국 금융집행국은 6월에 Binance Markets Limited에 대한 소비자 경고를 발표한 바 있다. 바이낸스는 영국만의 거래소가 되기를 희망하며 인수하고 이름을 바꿨다.

케이맨 제도 통화 당국이 7월에 회사가 캐리비안의 낙원에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로서 허가되지 않았다고 말했을 때 규제 전선에서 상황이 악화되었다.

케이맨 제도에 편입된 바이낸스는 대변인을 통해 “Binance.com은 케이맨 제도 밖에서 암호화폐 거래소를 운영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케이맨 제도의 법에 따라 통합된 단체들이 법에 의해 허용되고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 활동 운영과 관련이 없는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싱가포르, 네덜란드, 일본을 포함한 다른 국가 금융감독 당국은 바이낸스 그룹 산하 기관들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번 주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는 회사가 “감독당국과 잘 협력하기 위해 중앙집권화된 기관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했다. 그것이 회사의 불분명한 본사와 운영 구조를 문제 삼는 기관들의 우려를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그것은 거래소가 내부자 거래의 주장에 맞서는데 도움이 되지는 않을 것 같다.

(The CFTC was already investigating whether Binance illegally let Americans use the exchange. Now, the CFTC is reportedly looking into insider trading claims, too.)

※ 간편 복리 계산기 [▶ 바로가기]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코인코드 사이트 내용 외 다양한 소식들을 공유)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