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로 세계시장 전반으로 동요가 확산되는 가운데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CEO 창펑 자오(CZ)는 궁극적인 질문 ‘비트코인은 안전자산인가”라는 제목으로 Q&A 형태로 비트코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블로그를 통해 알렸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21일 보도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한 이유에 대해서 현재 금융시스템의 문제점에 이르기까지 완전히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전제한 뒤 솔직히 기탄없이 지론을 폈다.

우선 CZ는 글로벌 시장이 폭락하는 와중에도 법정화폐와 달리 발행 총량이 제한된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다만, 비트코인은 안전한 피난처인지 아닌지에 대해 흑백판단을 하기보다는 현실세계가 어떤지에 대해 보다 깊은 관점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다음과 같은 예를 들었다.

세계시장 = 타이타닉호
비트코인 = 튜브

튜브가 갖고 있는 기본적인 기능은 상실되지 않았더라도 가라앉는 타이타닉 호에 연결돼 있다면 어떻게 될까. 기본적으로 비트코인이나 암호화폐의 기능은 변하지 않은 가운데, “기하급수적으로 법정화폐가 발행될 경우 나중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스스로 판단하라”고 말했다.

[비트코인이 폭락한 이유]

비트코인 가격이 크게 떨어진 이유로는 우선 자유시장에서 거래되는 자산이라는 점, 그리고 많은 다른 경제적 사정을 안고 있는 시장 참여자에 의해 거래가 성립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암호화폐 신봉자부터 암호화폐 초보 투자자, 또한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투자자와 단기적 이익을 위해 생활비까지 투자하는 층 등 투자·거래에 대한 각각의 의도와 상황은 항상 변화하고 시세도 그 영향을 받는다.

또한 이 경우 시장의 크기가 중요하며, 암호화폐 시장의 1000배인 주식/법정통화 시장이 폭락하면 암호화폐 시장 시가총액의 몇 배나 되는 가치가 없어지게 된다고 하였다.

바로 타이타닉호가 침몰하고 있는 옆에서 암호화폐가 튜브를 달고 헤엄치고 있는 것과 같다. 소용돌이에 휘말리려는 강한 힘에 굴복하지 않도록 ‘타이타닉호에 장착되지 않은 튜브’에 단단히 매달려 있다면 언젠가는 수면으로 떠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비유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

CZ는 “현재의 암호화폐 보급률을 1000명 당 한 명 꼴로 추측하며, 아직 평상시의 쇼핑 등에 사용할 정도는 아니다”며 “이번 팬데믹 상황에서 사람들은 식량이나 일용품 확보를 위해 우선 주식이나 암호화폐 등 자산의 현금화를 우선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존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코로나가 사회에 치명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은 사실인 반면, 백신 개발도 진행 중이어서 머지않아 종식을 맞는다”며 “사회가 안정되면 사람들은 다시 현금을 투자상품으로 돌려놓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변화가 현실이 되는 시간 차이가 열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이른바 ‘돈을 발행’하고 있지만,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지 않는 것은 “시장의 비효율성, 즉 변화가 경제에 파급하는 속도가 느리기 때문이다”라고 CZ는 지적했다.

정부의 정책 발표가 실제로 현실화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나, 사람들이 투자 행동을 일으키는데 걸리는 시간 등을 구체적인 예를 들어 설명. 그래서 많은 기회도 존재한다고 한다.

또한 CZ는 “기본적으로 현재의 금융시스템은 망가져 있으며, 비트코인이 그것을 고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시스템 내의 플레이어(대기업 CEO 등이나 월가 뱅커)를 미워할 게 아니라, 플레이되고 있는 게임을 미워해야 한다고 했으며,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상황을 만들어내는 시스템은 이미 망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왜 정부가 이런 기업(은행)을 계속 구제하는지는 전혀 알 수 없다면서도 ‘너무 커서 망칠 수 없다'(too big to fail, 대마불사, 망하게 두기에는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큼)는 이유 뒤에 있는 계산에 대해 숫자를 들어 설명했다. CZ는 “한 은행이 파산할 경우 은행을 구제하는 것이 파산으로 손실을 보는 개인 모두를 구제하는 것보다도 저렴하며, 국가당 은행 수를 감안하면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2조 달러를 찍어내는 것은 완전히 이치에 맞다”는 것이다.

또한 “‘돈을 발행하는 것’은 납세자로부터 간접적으로 빼앗는 행위임에도 불구하고 일반 시민의 큰 불만이 제기되지도 않는다. 책임의 소재의 상세가 밝혀지는 일도 없다”고 지적. 그러나, “이런 대처법은 미래에 더 큰 문제가 발생할 원인을 만들어내는데, 그 시점에서는 남의 문제이며 언젠가 파탄 날 때까지 똑같은 게임이 끝없이 반복된다”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런 ‘망가진 시스템’을 수정할 수 있는 것이 비트코인이나 암호화폐라는 신념이야말로 CZ가 암호화폐에 항상 강세인 이유라는 것이다.

2008년과의 차이점에 대해서 우선, 세계 경제를 일시적으로 정지시켜 버리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력을 들었으며, 이는 계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하고 있다.

더 중요한 차이점은 문제의 원인인 시스템이 기적적으로 회복되기를 바라는 것 외에도 이번에는 더 많은 선택지가 있다는 것을 다음 격언으로 끝맺었다.

“Long Bitcoin, short the bankers.”

“비트코인의 앞날은 밝으며, 은행가의 미래는 밝지 않다”

바이낸스 블로그 : https://www.binance.com/en/blog/421499824684900472/Is-Bitcoin-a-Safe-Haven-A-Note-from-CZ

 

(コロナショックで世界市場全般に動揺が広がる中、仮想通貨取引所最大手バイナンスのCEO、CZ氏は究極の問い=「ビットコインは安全資産なのか」と題し、Q&Aの形でビットコインと仮想通貨に対する独自の見解をブログで披露した。)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명언/좋은글 안드로이드 앱 추천!]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소식 전달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참여코드: coco) ※ 특징 : 착한 분덜임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 ※ 특징 : 잠잠 잡담 그 사이 어딘가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