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 부족에 시달리는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를 이용해 수입을 촉진해 나갈 모양이다. 이를 코인포스트가 30일 보도했다.

중앙은행이 암호화폐를 수입 자금으로서 이용할 수 있도록, 이란 정부 내각과 중앙은행은 공동으로 이전에 실시한 디지털 자산 관련의 법률을 개정. 자국에서 라이선스화한 마이너(채굴자)가 채굴한 암호화폐를 일시적으로 사들여 그 암호화폐를 무역자금에 충당한다는 것이다. 이를 이란의 국영 미디어 IRNA가 보도했다.

개정 내용에서 이란 자국에 등록된 마이너가 채굴한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중앙은행이 인정하는 정규 절차를 밟아 매각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마이너가 매각할 수 있는 암호화폐량에 대해서는 조성된 전력의 이용상황 등의 조건도 설정한다고 하고, 향후 에너지부가 구체적인 안내를 공개한다고 하고 있다.

이란은 미국으로부터의 겹치는 경제제재로 외화 준비 부족이 심각해지고 있다. 최신 상황에서는 미 재무부 10월 8일, 이란의 18개 은행에 제재를 강화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경제 제재뿐 아니라 인플레이션이 확대되는 가운데 정부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 최신의 데이터에 의하면, 9월에 인플레이션율은 34.4%로, 8월의 30.4% 보다 높아지고 있다.

출처 : tradingeconomics

[암호화폐로 회피]

경제제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이란 정부는 암호화폐 이용률을 높이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이란의 로하니 대통령은 몇 달 전 중앙은행과 각 부처에 마이닝(채굴) 산업에 특화된 국가전략을 짜라고 명령했다. 암호화폐 생산을 높이기 위해 이란 정부는 지금까지 마이닝을 합법화했으며 일부 외국 국적의 마이너들도 이란의 저렴한 전력환경을 이용해 채굴 업무를 하고 있다.

9월에 자동차 수입자금에 충당하기 위해 채굴로 획득한 암호화폐를 이용하자는 계획이 중앙은행에 제안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획은 이번 개정안의 일환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는 수입 자금에 있어서 이란의 투자촉진기관 중 하나인 키쉬 자유무역지대 책임자 Gholam Hossein Mozaffari는 ‘국가 통화에 압력을 가하지 않는’ 방법으로 ‘프리존’에서 채굴된 암호화폐를 수입 자금으로 제공할 것을 제안했다.

이란 국내에는 정부가 인가한 7개의 프리존이 있으며, 각각 독립된 기업으로 설립, 운영되고 있다. 암호화폐 마이닝이 이루어지고 있는 곳은 키쉬섬에 있는 구역으로 외국기업의 진출도 촉진되고 있다.

[다른 소식 보기]

(外貨不足に悩まされるイラン政府が仮想通貨を利用し輸入を促進していく模様だ。)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뉴스방. 대화 안 보고 싶으신 분들은 이쪽)

https://open.kakao.com/o/gSnaBipb (카톡 3번방 참여코드: coco)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1번방) ※ 잠시 닫음

https://open.kakao.com/o/g5G0u0J (카톡 2번방) ※ 잠시 닫음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편하게 공유 하시고 출처만 남겨주세요. ]

※ 1인 블로그 코인코드의 모든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해외 미디어 글을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습니다! 그저 옮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