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보도내용>

자칭 비트코인(BTC)을 만들었다는 크레이그 라이트(Craig Wright)는 재판 변호사 스티븐 팰리(Stephen Palley)가 7월 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문서에서 보듯이 원고와의 신탁 증빙을 증명하기 위해 조작된 문서를 법원에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팰리에 따르면, 자칭 나카모토 사토시씨는 팰리가 가짜라고 주장하는 법정 서류를 제시함으로써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지 못했다. 이 문서에는 여러 개의 시간적 불일치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7월 3일(현지시간) 플로리다 남부 지방법원에 제출된 문서 중에는 2018년 2월 변호사들이 라이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것에 대해, 라이트가 현재 사망한 데이비드 클라이먼과의 협력 증빙 자료로 제출한 문서가 있다. 클라이먼의 변호사들은 라이트가 2013년 4월 클라이먼이 사망한 후, 110만 비트코인을 훔쳤다고 고소했다.

크레이그 라이트가 증빙 자료로 제시한 신탁 증서는 표면적으로는 2012년 10월 23일로 적혀 있다. 그러나, 이 신탁 문서는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글꼴인 칼리브리(Calibri)로 작성되었는데, 이 폰트는 2015년에 저작권이 등록된 것으로 보이며, 이는 이 문서가 2013년 문서일 수 없음을 나타낸다.

(크레이그 라이트에 의한 신탁증거서 위조. 출처: 스티븐 팰리)

법원 서류를 위조한 라이트에 대해 팰리는 다음과 같이 썼다.

“비트코인의 발명가가 시간여행까지 할 수 있다면 가능한 이야기입니다. 재판장님.”

6월 말, 라이트는 사망 전 클라이먼에게 자금과 지갑에 관한 핵심 정보를 주었다고 주장하며, 그의 초기 비트코인 주소 목록을 모두 제공하라는 법원 명령에 따를 수 없다고 선언했다.

 

(Self-proclaimed Bitcoin (BTC) creator Craig Wright has allegedly provided fabricated court documents to prove a trust deed with his plaintiffs, as seen from documents revealed by trial lawyer Stephen Palley on Twitter on July 3.)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시 출처를 남겨주세요. ]

※ 해당 글은 코인코드의 의견이 아닌 외신 기사를 의역한 것임을 밝힙니다. 여러 글들을 옮기고 있어 컨텐츠의 신빙성은 떨어질 수 있습니다. 믿고 투자하지 마세요.

코인코드는 1인 블로그로 취미삼아 운영하고 있으며, 광고 문의는 일체 받지 않고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코인코드 텔레그램, 카카오톡을 통해서 다양한 소식을 빠르게 받아보세요!

https://t.me/coincodekr (소식 전달방)

https://t.me/coincodekr2 (대화방)

https://open.kakao.com/o/gXDHnOQ (카톡 2번방 참여코드: coin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