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주 의회에서 암호화폐 마이닝센터(채굴장)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수 있게 될 때까지 그 운영을 중단하는 법안이 제출됐다. 이를 5일 코인포스트가 보도했다.

이 뉴욕 상원법안은 케빈 파커 주 상원의원 외 1명이 기초해 5월 3일(현지시간) 상원 환경보호위원회에 회부되었다. 아직 채택 여부 투표 등의 단계는 아니다.

법안은 암호화폐 마이닝 사업에 대해 3년간 일시 정지할 수 있는 기간을 두고 주에서 마이닝센터의 온실가스 배출 영향, 수질, 대기질, 야생생물에 대한 영향 등을 철저히 평가를 하도록 제안했다.

환경에 대한 영향을 평가하는 보고서에 대해서는 120일간의 공청회 기간을 두고 뉴욕주 각 지역에서 적어도 1회의 공청회를 개최한다는 사실도 언급하였다.

법안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포괄적인 평가가 완료돼 뉴욕 주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판명된 이후에만 암호화폐 마이닝센터의 운영이 허용될 수 있도록 했다.

[뉴욕 주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

뉴욕에서는 2019년에 ‘기후리더십 지역보호법(Climate Act)’을 통과시켜 2040년까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방법으로 공급되는 전력을 100%로 하고,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1990년 대비 85% 이상 삭감하는 것을 목표로 내걸고 있다.

이번 법안은 이 Climate Act를 참조해 배출 감축 목표에 방해가 되는 마이닝 사업에 대해서는 영업을 허가하지 않도록 제안했다.

법안은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암호화폐 마이닝센터의 계속과 사업 확장은 뉴욕 주의 에너지 사용량을 대폭 증가시키고, 이에 따른 온실가스 배출이 기후리더십지역보호법 준수에 회복 불가능한 손해를 끼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국제적으로 문제 의식 높아지다]

미국에서도 텍사스주 등은 풍력 발전이 번성하고, 마이닝 기업 Argo Blockchain이 같은 주에 건설중인 시설에서는 전력의 대부분이 재생 가능 에너지에 의해서 공급될 전망이다.

한편, 특히 석탄에너지 등을 이용하는 지역에서의 암호화폐 마이닝은 온실효과가스 배출면이 과제로 여겨진다.

최근 중국의 연구자들도 비트코인(BTC) 등 암호화폐 마이닝은 중국의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에 대한 장벽이 될 수 있다며 논문을 발표했다. 수력발전이 풍부한 지역으로 마이닝 기업을 이전시키는 것을 유효한 정책으로 꼽았다.

또한 수도 베이징에서도 당국이 마이닝 사업에 전력 소비량 보고를 요청하는 등 정부가 감축 목표와의 균형으로 암호화폐 마이닝을 주시하기 시작한 움직임이 보인다.

이러한 가운데 국제적으로도 2040년까지 암호화폐 업계 전체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실질 제로로 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업계연합 ‘Crypto Climate Accord(크립토 기후협정)’가 출범했다.

온난화 대책은 암호화폐 업계도 직면해야 할 과제 중 하나이다.

※ 단순 개인 블로그인 코인코드는 해외 소식을 의역 & 참고한 것임을 밝힙니다. 코인코드는 팩트에 기반하지 않으며,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코인코드는 투자 판단의 근거로 활용될 수 없습니다. 참고하세요. 빠른 소식들은 각 코인들 트위터나 미디움을 활용하세요.

코인코드 채팅방 목록

※ 카톡방은 당분간 운영 안 하겠습니다. 텔레그램이 가장 편합니다!

https://t.me/coincodekr (텔레그램 소식방)

http://bit.ly/2TPjmK2 (코인코드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 코인코드 (coincode.kr), 공유 하시게 되면 출처는 꼭 남겨주세요. ]